티스토리 뷰


 
사용자 삽입 이미지


 2006년 작이고 2007년에 개봉했었다니... 난 왜 이걸 이제야 봤을까? 딱히 늦게 본것을 후회한 것은 아닌데 그래도 몰랐다는 사실이 ^^; 홍보가 아주 덜 되었는지도..
 재밌게 본 노다메 칸타빌레의 아이돌 스타? 타마키 히로시와 처음 보는 미야자키 아오이, 단지 여배우의 역할이 꽤나 많은 부분을 차지하는 영화라는 생각이 든다. 성장하지 못하는 중학생같은 그러나 마음은 커버린 그런 역할을 소화해 내기 위해서 다른 배우가 했었더라면 어땠을까 하는 생각이 든다. 암튼 안경 쓴 모습도 귀엽고 안경 벗은 모습은 왜 이렇게 깨끗한 마스크인지... 오랜만에 머릿속에 박힌 일본 여자 배우라는 생각이 든다.
 사진이란 작업도 매력적이라는 것을 느끼게 해준다. 시간을 담고 빛을 담고 추억을 담고 감동을 담으며 향수와 기억까지 담아주는 물질적이지만 정신적인 매개체... 왠지 좋은 사진이 찍고 싶어지는 ^^;;

댓글
공지사항
최근에 올라온 글
최근에 달린 댓글
Total
Today
Yesterday
«   2024/06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글 보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