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미디어/영화

킹콩을 들다

이치로 2009. 7. 19. 11:42


 역시나 오랜만에 본 영화다. 예고편이나 심지어 영화 포스터만 보고도 대충의 스토리가 짐작이 됨에도 불구하고, 어떻게 만드느냐에 따라서 다른 결과물이 나올 수 있다는걸 보여준게 아닌 영화인가 싶다. 뻔한 스토리 구조 속에서 소소한 요소를 통해서 억지 감동이 아닌 자연스러운 관객의 눈물을 이끌어 냈고, 김범수의 연기도 생각보다는 괜찮았고, 무엇보다 조연들의 연기가 굉장히 이 영화를 빛냈다고 생각한다. 네이버 무비에서 출연 무명배우들의 프로필을  하나씩 클릭해서 봤는데 뮤지컬이나 연극 등에 실제 활동 중인 배우들이 오디션을 통해 출연하게 된 경우였다. 그래서 그런지 역시나 연기력은 괜찮았다. 조안이라는 배우는 조앤과 헷갈릴 정도로 나에게 별로 인식되지 않은 배우였는데 이번 기회에 확실하게 각인된 것 같다. 앞으로 더 볼 일이 있겠지. 어쨌든 이런 장르(?) 스토리의 영화에서는 나오기 힘든 정도의 흥행성과 재미가 아닌가 싶다. 작품성이란 말을 쓰고 싶었지만 내가 뭐 영화를 알아야지.

'미디어 > 영화' 카테고리의 다른 글

오펀, Orphan, 2009  (0) 2009.09.12
프로포즈, The Proposal, 2009  (0) 2009.09.07
트랜스포머2  (0) 2009.06.30
트랜스포머 IMAX 예매!  (3) 2009.06.10
터미네이터 4 감상  (0) 2009.05.25
댓글
공지사항
최근에 올라온 글
최근에 달린 댓글
Total
Today
Yesterday
«   2024/06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글 보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