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생활 속/쓴소리

고백합니다

이치로 2009. 5. 28. 20:09



정치에 무관심한
투표에 무관심한
이 손이 당신을 죽였습니다.

잊지 않겠습니다. 당신을...
잊지 않겠습니다. 그들을...
잊지 않겠습니다. 당신이 가신 그 날을...
잊지 않겠습니다. 세상을 바꿀 그 날을...

댓글
공지사항
최근에 올라온 글
최근에 달린 댓글
Total
Today
Yesterday
«   2024/05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글 보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