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기록을 남기기 위해서,
긁적 긁적...


SAMSUNG Electronics | Anycall SCH-M490 | 1/60sec | F/2.8 | ISO-156 | 2009:08:27 14:41:36


어느날 저녁 집으로 가는 나지막한 언덕길에서 땡그랑 하면서 분리되어 버린 머플러, 녹도 슬고 좀 그래 보였는데 알고 보니 엔진 커버에 연결되는 고정 걸쇠가 하나 부러져버려있었고 피로가 누적되어서 윗쪽 나사도 부러져 버린 사건이...

 밤중에 머플러 떨어져 나가니 도저히 시끄러워서 몰고 올 수가 없었다. 이거 뭐 스로틀을 땡길 수가 있어야지. 다음날 여차저차해서 끌고 간 다음에, 머플러 갈고 깨진 나사 구멍은 와셔로 잘 걸어서 쓰기로 했다. 순정 머플러 쌔거는 한 17만원 근방이었던것 같고, 어디 쌔것 같은 중고를 구해서 공임 포함해서 15만원에 교체했다.

 아래는 교체한 깔끔한 사진! 후후후... 돈은 좀 깨졌지만-_-;





'생활 속 > 쓴소리' 카테고리의 다른 글

아..사고날뻔 했다.  (1) 2009.11.06
소소하지만 실망스러운 하나은행 혜택 축소  (0) 2009.10.14
바이크 머플러 수리 전/후  (0) 2009.09.11
아무리...  (0) 2009.08.31
사회 생활을 한다면  (0) 2009.08.18
팩션, 사건과 사람  (0) 2009.07.03
댓글
댓글쓰기 폼
공지사항
Total
844,339
Today
29
Yesterday
344
«   2018/05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글 보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