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얼마전에 E5200으로 AMD(일명 A당)에서 인텔로 옮겨왔는데, 기본 쿨러의 소음이 약간 있는 상태였다. 브리즈번 4850e과 비교할때 똑같이 3핀 저항을 적용해서 RPM을 낮춰도 거슬리는게 영 못마땅해서 쿨러를 질렀다. 아예 팬 없이 쓰려고 엄청나게 큰 방열판이 있는 닌자2000을 질렀는데 실물을 보니 과연 크다. 메인보드가 케이스에 장착되어 있는 상태에서는 90%이상의 확률로 설치하지 못할 가능성이 있으니 보드를 들어내고 잘 장착하는 것을 추천한다.

 간단히 설치해 봤는데, 닌자2000의 성능이 좋은 것인지 아니면 E5200 CPU의 발열이 착한 것인지 몰라도 온도는 상당히 낮고, 팬이 없으니 역시 엄청나게 조용하다.

 그리고 기존에 사용하던 기가바이트 EP35-DS3R 보드는 알다시피 외장그래픽이 별도로 필요하다. 그래서 고심해서 고른 Fanless에 저전력의 HD4350을 사용하고 있었는데, 역시나 저전력에서 외장 그래픽은 어불성설이라는 생각이 들고, 내가 하는 일에 비해서 딱히 저정도의 성능의 그래픽 카드도 필요가 없어서 방출하고 내장 그래픽에 ICH9R을 가진 G33-DS3R을 중고 구매해서 다운그레이드를 했다. 60도 넘게까지 올라가서 케이스 내에서 열을 뿜어 대던 그래픽 카드가 없어지니 좀 더 발열이 착해진 느낌이다.

 이제 시스템에서 소음의 주범이 되는 팬은 2개, 파워 서플라이인 AMAXZ SilentPower 400에 있는 Dual Fan 밖에 없다. 이 파워는 고질적이라고 할 수 있는 고주파음 문제가 좀 있긴 하지만 AS기간이 길고 꽤나 정숙한 동작을 보여줘서 아주 만족스럽다.


NIKON CORPORATION | NIKON D40 | 1/100sec | F/2.8 | ISO-1600 | 2009:05:17 23:58:15
NIKON CORPORATION | NIKON D40 | 1/100sec | F/2.8 | ISO-1600 | 2009:05:17 23:58:59

NIKON CORPORATION | NIKON D40 | 1/100sec | F/2.8 | ISO-1600 | 2009:05:17 23:59:16


NIKON CORPORATION | NIKON D40 | 1/100sec | F/2.8 | ISO-1600 | 2009:05:17 23:59:43


저렇게 크다.
안텍의 Solo 케이스에 거의 꽉 찰 정도의 높이라서 작은 케이스에는 거의 맞지 않을 것 같으니 참고하시길..

댓글
댓글쓰기 폼
공지사항
Total
835,870
Today
132
Yesterday
139
«   2018/04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글 보관함